[18] 6월 5일 논평 : 결국 부메랑은 돌아온다

▲ (Daniel Lerps, CC BY-ND 2.0)

우파 인터넷 여론 조작 – [단독]“한나라당, 2006년 선거부터 ‘매크로’ 여론조작”
남경필 논란 – 이재명 측 “남경필 제주땅 100억 차익은 부동산 투기”…

결국 자유한국당과 지지세력의 몰아붙이기가 역효과를 불러왔다. 어제와 오늘, 드루킹 사건만으로 판세를 뒤집어서 자유한국당의 우세를 만들기 위한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는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다.

드루킹 사건은 사건 초기 JTBC 뉴스룸에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예측한 대로, 소위 보수주의자들이 그토록 찬양하는 법과 질서, 이성이 그들의 논리를 마주했을 때 어떻게 변질되는지 보여 준,  보수진영의 감성팔이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정치테러 대상이 된 김경수 후보는 현재도 1위를 달리고 있고, 더불어민주당의 선거 유세는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다. 결국 ‘세월호 감성팔이’와 맞먹는 ‘드루킹 감성팔이’의 한계를 여실히 드러냈다고 본다.

또한 이재명에 대한 남경필 및 자유당의 공세 또한 남경필 제주도 땅으로 원점으로 돌아가기 시작했다. 일부 언론에서는 남경필의 해당 사건이 다시 드러난, 이미 검증이 끝난 사건이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해당 기사에는 관련 근거가 없었다. 아마 경기지사가 되고 난 다음에 관련한 자유당의 입장이 볼만할 것 같다.

결국 부메랑은 돌아오고, 무고한 건은 시스템이 썩지 않은 이상 반드시 보수된다. 한 가지 실책한 것은, 이 선거전략의 조정자들이 우리나라가 부정한 시스템이 정상화되고 있는, 기나긴 레이스 한 가운데로 들어섰다는 사실을 무시하거나, 부정하고자 했다는 것이다.

[18] 6월 4일: 페이스북 코리아는 사과하지 않았다

(페미불꽃액션 페이스북 페이지)

2일 있었던 페미불꽃액션의 對페이스북 코리아 시위의 후폭풍이 크다. 페미불꽃액션의 시위에 대한 경찰의 즉각적인 반응도 믿을 수 없지만, 이 사건이 네이버 실시간 트랜드 1위에 올라 한동안 기사가 올라오는 것도 믿기 힘들었다. 그만큼 남성이나 여성이 당하는 성차별보다, 시각적인 자극이 보다 더 언론의 주목을 받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어쨌던 이번 시위에 대해 서울 수서경찰서가 검토결과 공연음란죄를 적용해 입건하지 않겠다는 결론이나마 내서 다행인것 같지만, ‘다른 사람에게 불편함을 끼치지 않아서’ ‘민원이 들어오지 않아서’ 해당 혐의를 적용하지 않았다는 것은, 차별주의자들이 향후 민원을 쏟아넣을 구멍을 만들어 놓으려는 것 같아 보기 힘들다.

한편 이에 대해 3일 페이스북 코리아가 곧바로 사과하고 해당 페이지를 복구했다는 언론 보도가 다수 올라오고 있다(예시). 이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위의 사진에서 정확히 보시다시피, 페미불꽃액션 페이지 운영자에게 페이스북 코리아가 보낸 메시지에 불과할 뿐이다.

페이스북 코리아는 그동안 남성-우파 중심 페이지에 대해서는 관대한 모습을 보이면서, 2016년 메갈리아4등의 커뮤니티는 즉각 차단해 ‘Girls do not need a prince’에 의한 김자연 성우 탄압사건 등 이후 여성에 대한 억울한 탄압을 불러일으키는 방아쇠를 마련했다. 자신들의 이익은 다하면서 사회적 책임에는 나몰라라 하는 행위에는 문제가 크다. 지금이라도 이런 통보가 아닌 공식적인 보도자료에 의한 사과와 앞으로의 회개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