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6월 21일 브리핑 : ‘미투 두려워 펜스룰?’ 외 4건

(국민일보 캡처)

미투 두려워 펜스룰? 선행에 대한 문제가 페미니즘 이슈로 둔갑

몇몇 언론과의 관계를 감안해 타 언론 비판은 별로 안할 생각인데, 이건 황색언론 수준이어서 언급한다. 20일 국민일보의 기자 한 명이 지난 14일 있었던 여성이 쓰러졌던 사건을 페미니즘을 비방하기 위해 악의적으로 부풀려 기사를 썼다. 해당 기사에서 ‘나 남잔데 어떡해? 미투 당할까봐’라고 쓴 인용만 봐도 해당 기자가 일부 남성들의 오해적 인식을 그대로 반영해 주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런 상황을 만들어 낸 삭막한 현실은 이미 이전부터 지적되어 오고 있었던 상황에 불과하다. 선행을 베푸는 사람이 손해를 보는 상황을 막는 것을 제도적으로 보장하지 않은 상황을 비판하는 기사들에 비춰봤을 때, 이 기사의 논조는 매우 심각하다고 볼 수 있겠다. 참고로 지난 3월에 극우 세력들이 이른바 ‘애국 펜스룰’이라는 제목의 집회를 했던 것이 기억난다.

▲총신대생의 혐오발언 (트위터 캡처)

“예수님을 사랑해서 혐오합니다” 한 총신대생의 황당한 주장

20일 트위터에 한 총신대생이 페이스북 ‘총신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지에 올린 메시지가 올라와 화제다. 이 학생은 “동성애를 죄라 외치고, 이슬람 난민의 수용을 거부해 이슬람 전도를 막고, 노란 리본을 우상화해 십자가보다 더 귀히 여기는 현상이 불편하고,  페미니즘을 거부하는 나는 혐오자지만, 주님 앞에서 당당한 그리스도인이다”라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이 글은 트위터에서도 1,400개 이상의 RT를 기록했으며, 해당 트윗을 본 사용자들은 “노란리본이 우상숭배… 이새끼 심각하네 이거” “주님께선 세상의 소금이 되라고 하셨다. 소금이 혐오식품이가” “이런 사람보고 광신도라고 하지요” 등의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총신대학교 대나무숲’은 해당 글을 아무런 해명 없이 삭제했다. 이런 사람들이 속한 학교를 운영하는 교단이 자칭 한국의 장자교단이라니…(후략)

日 미사일 발사 중단, 북일정상회담 성공 위해?

21일 일본국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낮아졌다”는 이유로 9개 도도부현 관계자에게 예정되어 있던 주민피난훈련의 중단을 통보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26일 토치기(栃木)현 야이타(矢板)시, 29일 카가와(香川)현 코토히라(琴平)정에서 예정되어 있던 훈련이 중단됐다. 로이터 일본어 사이트는 13일 스가 관방대신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낮아졌다’고 발언한 이후 취해진 조치라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연합뉴스는 아베 총리가 “김정은 국방위원장과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싶다”고 한 발언을 인용, 북한에 대한 입장 표명이라고 밝혔다. 어쨌던 시민단체들의 비판에는 아랑곳하지 않던 일본이 세계 정세 변화로 곧장 반응을 보인것을 보면 틀린 해석만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중고등 교과서에서 가짜 ‘자유민주주의’ 사라진다

교육부는 21일, 언론들을 통해 ‘중학교 역사·고등학교 한국사 교육과정 개정안’을 22일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해당 행정예고에 따르면 섣부른 주장에 가까웠던 학습요소들이 정정되고, 잘못된 단어였던 ‘자유민주주의’가 ‘민주주의’로 대체된다. 이에 대해 벌써부터 다양한 비판 댓글이 선동되고 있는 것을 보면, 22일 올라올 행정예고에서 얼마나 많은 반대의견이 올라올 것으로 예상된다. 홍 전 대표의 말대로,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자유당 5시간 총회, 친박의 ‘비박 성토장’으로 전락

언론들에 따르면 자유당은 21일 국회에서 90여명의 소속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친박파 의원들이 박성중 의원의 ‘적으로 본다/목을 친다’라고 쓴 메모가 19일 보도된 것과 관련, 비박파를 트집잡는 행동이 이어졌다. 홍준표 대표의 실정을 바탕으로 친박파가 비박파, 전 탈당파를 끌어내리려는 걸 보아하니, 앞으로도 자유당의 ‘하한가’는 보이지 않을 듯 싶다. (끝)

댓글 달기